“소규모 건설공사 일용직 근로자, 공공임대주택 입주 쉬워진다”

일용직 건설근로자 공공임대주택 입주 가점, 공제부금 1년 이상 적립해야

양석환 | 기사입력 2024/03/07 [10:40]
> 권익위/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규모 건설공사 일용직 근로자, 공공임대주택 입주 쉬워진다”
일용직 건설근로자 공공임대주택 입주 가점, 공제부금 1년 이상 적립해야
 
양석환   기사입력  2024/03/07 [10:40]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유철환, 이하 국민권익위)는 건설 공제부금을적립하지 않았더라도 1년 이상 일용직 건설근로자로 근무한사실이 확인되면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선정 시 가점 대상에 추가하도록 국토교통부에 권고했다.

 

일용직 건설근로자로 상당 기간 근무해온 ㄱ씨는 ○○공사에서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 청약을 하면서 건설근로자 가점(3)받기 위해 증빙자료로 일용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신고 사실통지서를 제출하였다.

 

그러나 ○○공사는 ㄱ씨가 건설근로자공제회에 공제부금을 적립한 기간이 40일에 불과하다는 이유로 가점 대상으로 인정하지 아니하였고, 결국 ㄱ씨는 서류심사에서 탈락하였다.

 

이에 ㄱ씨는 실제 일용직 건설근로자 근무기간은 가점 기준을 충족함에도 사업주가 공제부금을 적립하지 아니하였다는 이유로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선정 시 차별을 받는 것은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 조사 결과, 건설근로자 가점은 일용직 건설근로자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취지임에도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에서는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년 이상 공제부금이 적립된 사람만 가점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제부금의 의무 가입 대상은 일정 규모 이상의 건설공사에한정되어, 소규모 건설공사에 참여하는 근로자는 해당 사업주가공제부금을 적립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게 된다.

 

그 결과 건설공사 규모에 따라 공제부금 적립 여부가 달라지고, 일용직 건설근로자의 주거 불안 해소라는 가점의 취지가 무색하게,건설근로자가 일한 건설공사 규모에 따라 공공임대주택 입주가 결정되는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건설근로자 가점 제도 취지를 고려하여 근로복지공단이 발급하는 일용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신고사실 통지서등을 통해 건설근로자로 근무한 것이 객관적으로 증빙될 수 있다면 가점을 부여하도록 국토교통부에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김태규 부위원장은 사회적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입법취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비합리적인 차별이 발생하는 부분이있다면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도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고, 주거 취약 계층을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환경시사뉴스] 노재용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3/07 [10:40]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