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검사 확대”로 골재 품질 높인다

정기검사 대비 적발률 5배 높아… 수시검사 확대 위한 예산 지원 근거 마련 추진

김정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2/19 [12:07]
> 국토/교통/물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시검사 확대”로 골재 품질 높인다
정기검사 대비 적발률 5배 높아… 수시검사 확대 위한 예산 지원 근거 마련 추진
 
김정철 기자   기사입력  2023/12/19 [12:07]

올해부터 본격 실시한 골재 품질 수시검사의 추진 결과 실효성이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앞으로 수시검사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검사 1주일 전 사전공지하는 정기검사와 달리, 수시검사는 불시점검으로 적발률수시검사 적발률: 25%(7/28개 업체) > 정기검사 적발률: 5%(38/761개 업체)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올 한 해 28개의 골재채취업체50개의레미콘 제조사에 대한 골재 품질수시검사공개하였다.

 

수시검사 결과, 골재채취업체의 경우 7업체가 불합격 판정을 받았으며,0.08mm체 통과율이 높게 나와 불합격한 업체(4)가 가장 많아 생산과정에서 이물질을 모두 제거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업체는 원인분석, 시정조치 및 검증시험 후 재검사통하여 합격 판정을 받기 전까지 공급·판매중단하도록 하였다.

 

레미콘 제조사의 경우,21업체가 골재 품질시험 미실시, 골재 저장설비 관리 미흡문제가 있었으며, 중대 결함이 있는업체는 국가기술표준원에 KS 인증취소등 조치를 요구하고,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조치하였다.

 

국토교통부는 수시검사 확대를 위하여 품질검사에 대한 예산지원 근거마련하는 내용을 담은 골재채취법개정안(1.16. 발의)통과될 수 있도록적극 협의해 나가는 한편,

 

골재의 생산,판매,유통까지 골재의 이동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이력관리추진하여 불량골재 유통근절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우정훈 건설산업과장은 골재가 콘크리트혼합된 후에는 골재 품질확인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수시검사이력관리를 통하여불량골재 유통사전에 차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환경시사뉴스] 김정철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19 [12:07]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