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10.26 [06:05]
오피니언/피플
기고/칼럼
인사/동정
인터뷰/인물
기자의눈
공지사항
문화/행사
스포츠/연예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오피니언/피플 > 스포츠/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생활' 고경표X서현, 신도시 신혼부부라 불리는 커플. 그 썸의 시작 전격 공개!
 
편집부   기사입력  2020/09/14 [12:19]

 

 

JTBC ‘사생활’이 고경표X서현 커플, 그 썸의 시작을 전격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영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신도시 신혼부부라는 애칭으로 대형 화제를 모은 고경표와 서현.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 촬영장에서 가진 SNS 라이브 이후 네티즌들로부터 “한 신도시에 사는 신혼부부처럼 잘 어울린다”는 댓글을 받고나서부터 생겨난 애정어린 닉네임이었다. 이에 제작진이 “예비 시청자 여러분의 관심과 애정에 감사드린다”며, 이들 커플의 ‘썸’의 시작을 담은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다만 몽글몽글 피어나는 로맨틱한 분위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반전이 숨겨져 있다는 점은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각각 ‘스파이’와 ‘사기꾼’이라는 본캐를 숨긴 채 이들의 만남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먼저, 대기업 팀장이라는 번듯한 직장, 시선을 빼앗는 훈훈한 비주얼과 훤칠한 피지컬까지 갖춘 이정환(고경표)은 겉으로 보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회사원이다. 그러나 그 동안 평범한 회사원이라고만 보기에는 곳곳에서 미스터리한 기운을 드러낸 바. ‘대기업 팀장’은 부캐일 뿐, 본캐는 ‘사라진 스파이’라는 사실이 공개된 이후 그의 수상한 행보에 한층 더 궁금증이 증폭됐다.

 

차주은(서현)은 사기꾼 부모를 둔 덕분에 자연스럽게 ‘날 때부터 사기꾼’이라는 본캐를 장착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라면 사생활 정도는 가볍게 조작할 수 있을 정도로 일상에서 사기를 녹여내는 생활형 사기꾼으로, 능숙한 변장에 능청스러운 연기로 자신의 신분을 속이며 다양한 부캐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오늘(14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정환과 주은 모두 회사원 부캐를 장착하고 만났다. 수트 패션의 정석인 깔끔하고 세련된 차림의 정환과 캐주얼하면서 개성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스타일의 주은이 밝은 대낮, 목에는 직장인의 필수 아이템인 출입증, 한 손엔 커피를 들고 길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은 영락 없는 평범한 직장인의 점심시간이다. 서로를 바라보고 설렘 가득한 눈빛은 잠재된 연애 세포도 깨울 정도다.

 

제작진은 “오늘(14일) 공개된 스틸컷은 스파이와 사기꾼으로 살아가고 있는 정환과 주은이 서로에게 묘한 감정이 생기기 시작한 순간을 담았다. 각자 본캐와 부캐를 넘나들며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던 두 사람의 인생에 로맨스가 피어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서로의 인생에 발을 들여놓으며 여러 감정이 맞물리게 된다”며, “가면을 쓴 채 시작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사생활’은 사생활을 공유하고, 훔치고, 조작하는 시대, 사기꾼들이 모든 기술을 총동원해 국가의 거대한 ‘사생활’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대박’, ‘사랑의 온도’를 통해 섬세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연출로 인정받은 남건 감독과 ‘무정도시’, ‘아름다운 나의 신부’의 촘촘한 서사에 열광하는 마니아 팬층을 보유한 유성열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0월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도레미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14 [12:19]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