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8.16 [04:04]
환경뉴스
사건사고
산업/문화
노동/산림
수질//해양
기후/대기
자연/생태
토양/폐기물
보건
자원 /
전기/전자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환경뉴스 > 자연/생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령도 괭이갈매기 사계절 이동 현황 최초 확인
서해 전역을 서식지로 폭넓게 이용, 최장 1만 7,502km 이동
 
나재철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10:16]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이 지난해 6월부터 올해5월까지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번식하는 괭이갈매기의 이동을 사계절 추적한 결과, 이들 괭이갈매기가 번식 이후 우리나라, 중국등을 포함한 서해 전역을 서식지로 폭넓게 이용한 것을 확인했다.

 

 

 

 괭이갈매기의 사계절 이동 현황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요목 갈매기과에 속한 괭이갈매기는 우리나라, 일본, 중국, 러시아 극동지역에 분포하는 조류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사람이 잘살지 않는 외딴섬이나 무인도에서 집단번식하는 흔한 조류로, 겨울에는주로 해안가에서 보낸다.

 

국립생물자원관 국가철새연구센터는 서해5도에서 번식하는 괭이갈매기의이동경로 연구를 위해 백령도 괭이갈매기 집단번식지내 어미새 10마리에 위치추적발신기를 부착하고 경로를 추적했다.

 

추적 결과, 번식을 마치고 백령도를 떠난 괭이갈매기는 북한 해안에서부터우리나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물론 중국의 랴오닝성에서 푸젠성에 이르는 중국 해안까지 서해 전역을 이동하며 생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위치추적발신기가 부착된 괭이갈매기 10마리는 지난해 6~7월에 번식지인 백령도를 떠나 이동을시작했으며, 8마리는 북한 옹진군,증산군, 철산군 등지의 해안에 체류했다. 나머지 2마리는 북한 해안을따라 북상하여 중국 랴오닝성 둥강시와 다롄시까지 이동하여 10월까지머물렀다.

 

 지난해 11월부터는 남쪽으로 이동하여 올해 2월까지 우리나라서해안의전북 군산, 전남 영광군, 신안군, 진도, 완도를 비롯한 제주도를 서식지로 이용했다. 일부는 중국의 산둥반도에서부터 상하이,푸젠성까지 날아갔다. 올해3월부터는 북쪽으로 이동을 시작했으며, 올해 4월과 5월에 백령도로7마리가 다시 돌아온 것을 확인했.

 

 가장 긴 거리를 이동했던 개체는 17,502km, 가장 짧은 거리를 이동했던 개체는 8,869km를 이동했다. 가장 먼 월동지는 백령도에서 남서쪽으로 1,409km 떨어진 중국 푸젠성 푸저우시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는 백령도 괭이갈매기가 사계절 서해 전역을 폭넓게 서식지로 이용한다사실을 확인한 것에 의의가있다라며,

 

 국가철새연구센터는 우리나라철새의 이동 경로 규명을 위해 위치추적 발신기 등을 이용한첨단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백령도와 함께 연평도, 소연평도의 괭이갈매기에 관한 장기적인 생태연구도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시사뉴스] 나재철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6 [10:16]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