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5.30 [16:07]
환경뉴스
사건사고
산업/문화
노동/산림
수질//해양
기후/대기
자연/생태
토양/폐기물
보건
자원 /
전기/전자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환경뉴스 > 자연/생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 첫 개화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 개화를 볼 수 있는 곳은 국립생태원 유일
 
김원식 기자   기사입력  2020/05/06 [11:56]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201812월부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지중해관에서 전시 중인 300년된 올리브나무가 처음으로 개화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올리브나무는 국립생태원을 비롯해 수목원, 식물원 등에전시되어 있으나, 수령이 300년이 넘은 올리브나무가 개화한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은 국립생태원이 유일하다.

 

이번에 개화한 올리브나무는 2017년 스페인 동남부 무르시아에서 도입된 노거수(수령이 많고 커다란 나무) 3그루 중 하나로 가슴높이(흉고)의 지름과 전체 높이가 2m에 이른다.

 

 

 

국립생태원은 올해 420일 이 올리브나무에서 약 1cm 크기의 백색꽃이 개화된 것을 처음 발견했다.

 

국립생태원은 5월 중순이면 이 올리브나무에서 백색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리브나무는 유럽 지중해 생태계를 대표하는 상록성 목본식물로, 매우 오래 생존하는 나무로 알려져 있으며 2,000년 이상된 나무도 있다.

 

올리브나무는 이른 봄부터 늦봄까지 꽃이 피는데, 한 그루에 수꽃과 암꽃이 함께 피지만 자가수분이 잘되지 않는 식물로, 바람에의해 수분이 이루어지는 풍매화다.

 

올리브나무는 건조하고 척박한 지중해 기후에 적응한 대표적인 엽식물로, 잎이 작지만 단단하고 표피조직(큐티클)층이 두꺼워수분을 잘 잃지 않는 특성을 보여준다.

 

국립생태원은 지중해관에 현지와 유사한 기후 조건을 조성하고, 토양환경 등을 지속적으로 관리한 결과 올리브나무가 이번에 개화할 수 있는 것으로보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지중해관에 전시된 노거수와 같이 도입된 2그루의 노거수를 5월부터 야외전시구역에 전시하여 관람객에게 볼거리를제공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300년된 올리브나무 노거수가 꽃을 피울 수 있었던 것은 직원들이 지속적으로 관리한 노력의 결과라며, “내년에는 꽃뿐만 아니라 열매까지 볼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시사뉴스] 김원식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06 [11:56]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