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5.30 [16:07]
환경뉴스
사건사고
산업/문화
노동/산림
수질//해양
기후/대기
자연/생태
토양/폐기물
보건
자원 /
전기/전자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환경뉴스 > 산업/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물학 원로학자의 서적 수천권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
우리나라 식물분류 및 곤충 다양성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차창근 기자   기사입력  2020/03/09 [11:41]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지난해에 고() 이영노 이화여대교수, () 이창언 경북대 교수, 선병윤 전북대 명예교수,송종석 안동대 교수, 문순화 사진작가로부터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국내외 생물학 전문서적 3,800여 권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기증 자료는 일제 강점기 시대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의 연구결과담긴 것으로 우리나라 식물분류 및 곤충 등 관련 분야의 연구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이영노 교수(1920~2008)는 우리나라 식물분류학의 선구자로서150여 편의 논문과 10여 권의 저서를 남겼다. 1986년 이화여대 생물학과 교수직을 퇴임한 후 1996년 한국식물연구원을 설립하는 등 우리나라 식물분류학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이영노 교수 유가족은 지난해 6월 식물분류 전문도서 2,000여 권을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했다.

 

이들 도서 중에는 일제 강점기 시절 한반도뿐 아니라 만주, 일본, 중국 지역의 식물상을 알 수 있는 제주도식물조사보고서, 조선삼림식물편, 조선약용식물지 등 생물학적 가치가 높은 자료들이 포함됐다.

 

() 이창언 경북대 교수(1929~2013)우리나라 곤충 연구의 선구자로한국동식물도감 제12권 반시목(1971)’을 저술하는 등 평생을 곤충 연구에 전념했다.

 

 

이창언 교수 유가족은 지난해 9월 곤충학 전문도서 1,000여 권을국립생물자원관에기증했다. 기증한 도서에는 우리나라의 곤충 연구에 중요한자연실태종합조사보고서’,조선박물학잡지뿐만 아니라 남태평양 곤충 연구에중요한자료인 마이크로네시아의 곤충’,태평양 곤충등이 포함됐다.

 

 

선병윤 전북대 명예교수는 우리나라 식물분류 연구의 대가로서 220여 편의 학술논문과 미얀마 양치식물등 다수의 전문서를 저술했.

 

 

선병윤 교수가 지난해 7월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한 도서는 국내외선태류 자료 387권이다. 이 중에는 동아시아 선태류 연구의 전문학술지로유명한하토리 식물연구소 잡지(Journal of the Hattori Botanical Laboratory)’가 창간해인1948년부터 종간했던 2006년까지 전권이 포함됐다. 선 교수의 기증으로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에서 하토리 식물연구소 잡지를 모두 소장하는 국내 최초의 기관이 됐다.

 

송종석 안동대 교수는 지난해8선태류서적 250여 권을 기증했다.송 교수는 우리나라 식물생태 연구의 대가로서 1996년 한국식물학회학술상을 수상하고 현대생태학(2002) 등의 전문서를 저술했다.

 

 

문순화 작가는 우리나라 생태 전문 사진작가 1세대로 지리산의 꽃(1995)’ 다수의 식물 화보집을 발간했다. 지난해 6월에 기증한 도서는 100여 권의국내외 식물도감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기증받은 도서를 국립생물자원관 기증도서 처리 및 예우 기준에 따라 정리하고 보관하여 식물과곤충의 생태 및 다양성 연구 기초 자료로 널리 활용할계획이다.

 

 기증 도서 중 저작재산권을 양도받거나 만료된 귀중본은 전자책으로 제작하여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 이르면 올해 말부터공개하여 관련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배연재국립생물자원관장은 분류학 연구는 연속적이고 축적된 연구결과가 중요한 분야인데 이번에 기증받은 도서는 일제 강점기에서부터현대까지 발간된 분류학 전문서로서 우리나라 생물분류 연구의 역사를계승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환경시사뉴스] 차창근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9 [11:41]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