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4.08 [23:06]
오피니언/피플
기고/칼럼
인사/동정
인터뷰/인물
기자의눈
공지사항
문화/행사
스포츠/연예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오피니언/피플 > 스포츠/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녕 드라큘라' 첫 방송 D-Day 교복 입은 서현, 진심 외면한 ‘엄마와 딸’의 오랜 서사 ‘궁금증↑’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7 [10:07]

 

지친 일상을 위로할 ‘안녕 드라큘라’의 성장담이 오늘 베일을 벗는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 극본 하정윤, 제작 드라마하우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17일, 고민에 빠진 안나(서현 분)와 서연(이주빈 분), 유라(고나희 분)의 모습을 포착해 궁금증을 더한다. 진짜 내 이야기 같은 세 가지 성장담이 어떤 공감을 선사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엄마에게 무조건 져 온 딸 안나와 딸한테만은 확실히 이겨온 엄마 미영(이지현 분),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디밴드 보컬 서연, 금수저 지형(서은율 분)과 눈칫밥 먹으며 자라온 아이 유라의 특별한 우정 이야기가 어우러진다. 세 가지 이야기를 이끌어나갈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의 조합과 특별출연으로 힘을 더할 오만석, 지일주, 이청아까지, 다양한 세대의 공감을 사로잡을 ‘힐링’ 라인업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서로 다른 고민에 빠진 안나와 서연, 유라의 모습이 담겨있다. 먼저 초등학교 교사인 안나의 어린 시절이 눈길을 끈다. 식사 자리가 불편한 듯 고개를 숙인 안나. 차분한 태도로 앉아 있지만 생각이 많은 눈동자는 안나에게 말 못 할 고민이 있음을 짐작게 한다. 어른이 된 지금까지도 안나의 마음 한쪽을 무겁게 만드는 일은 무엇일지, 안나와 미영 사이의 갈등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다른 사진에는 기타를 매고 거리를 거니는 서연의 모습도 포착됐다. 상념에 빠진 듯 복잡한 표정의 서연. 인디밴드 보컬인 그가 꿈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껌딱지 모드’로 붙어 다니던 유라와 지형 사이에도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난 듯하다. 휴대폰을 들고 딴생각에 잠긴 유라의 얼굴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7일) 첫 방송되는 ‘안녕 드라큘라’에서는 마주하고 싶지 않았던 삶의 문제 앞에서 진심을 들여다보기 시작한 인물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엄마 미영에게 ‘있는 그대로’ 인정받고 싶은 안나와 딸의 행복을 바라는 엄마 미영, 꿈마저 마음대로 꿀 수 없는 청춘 서연, 어른들의 이기심에 상처받는 유라와 지형까지. 인물들이 지닌 평범한 고민의 순간들이 특별한 성장의 순간들로 이어지며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안녕 드라큘라’ 제작진은 “2부작 단막극 안에 밀도 높은 이야기들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서로 다르면서도 같은 결을 가진 세 가지 이야기들이 따뜻한 위로를 전할 수 있길 바란다. 섬세한 감정선을 연기해준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의 활약도 지켜봐 달라”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 1회는 오늘(17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7 [10:07]   ⓒ 환경시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