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2.19 [04:05]
오피니언/피플
기고/칼럼
인사/동정
인터뷰/인물
기자의눈
공지사항
문화/행사
스포츠/연예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오피니언/피플 > 스포츠/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날아라 슛돌이’ 팽팽한 접전 예고, 고민에 빠진 감독 이동국 포착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1 [10:17]

 

‘날아라 슛돌이’ 지금껏 이런 경기는 없었다. 월드컵 뺨치는 어린이들의 박빙의 경기가 펼쳐진다.

 

2월 11일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6회에서는 2승에 도전하는 FC슛돌이의 4차 평가전이 계속된다. 지난 방송 1:4에서 3:4까지 경기 스코어를 만들며, 원주 SMC를 1점 차까지 바짝 추격한 FC슛돌이. 기세를 타고 과연 역전까지 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6회 방송을 앞두고, 고민에 빠진 이동국 감독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날 이동국 감독은 막상막하 팽팽한 경기를 펼친 아이들로 인해,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고. 머리를 감싸며 고민하는 이동국의 모습이 생각보다 치열했던 경기를 짐작하게 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정원의 열정 리액션도 그라운드의 후끈한 열기를 전한다. 아깝게 슛이 빗나갈 때마다 이정원은 축구스타 손흥민 특유의 리액션을 연상케 하는 ‘입틀막’ 포즈로 코치진, 중계진의 웃음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고. 그만큼 경기에 초집중한 이정원의 모습이 기특하고 귀여워 미소를 유발한다.

 

이날 FC슛돌이는 마지막 공세를 쏟아냈다. 하지만 원주SMC의 경기력도 만만치 않았다. 치열하게 주고받는 공방전 속 이병진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 역시 목이 터지도록 중계를 펼쳤다고. 아이들의 믿기지 않는 열정에 박문성은 “이거 월드컵입니까? 뭐가 이렇게 팽팽해”라고 탄성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경기를 펼쳤을지 기대가 높아진다.

 

심장 쫄깃해지는 FC 슛돌이의 4차 평가전 결과는 2월 11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1 [10:17]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