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올해 국내 최대 농경지 매입으로 습지 복원 본격화

양동룡 기자 | 기사입력 2024/07/03 [11:30]
전국/지역 > 지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올해 국내 최대 농경지 매입으로 습지 복원 본격화
 
양동룡 기자   기사입력  2024/07/03 [11:30]

 

순천시(시장 노관규)는 동천하구 습지보호지역 내 농경지를 습지로 복원하기 위해 지난 6월 토지매입 및 등기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국회 국비 증액 사업으로 확보한 국내 최대 규모의 습지 토지매입비로 추진됐다. 

순천 동천하구는 람사르습지로 등록되어 있어 국제적으로 생태학적 중요성을 인정받은 습지다. 그러나 하천부지의 농경지에서 관행적으로 이루어지는 영농활동이 하천 생태계 오염을 심화시키고, 습지의 기능 상실로 이어지는 생태계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순천시는 ‘순천동천 하천기본계획’에 맞춰 경작지를 습지로 복원할 계획이다.

이러한 습지 복원은 동천의 홍수 예방 및 수질개선뿐만 아니라 순천시 시조이자 천연기념물 제228호인 멸종위기종 흑두루미 등의 서식지의 확대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공간을 넓히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이로써 순천시가 순천만과 도심을 연결하는 생태 복원을 통해 기후위기와 종소멸에 대응하는 강한 생태도시를 만들어가는데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습지복원팀을 신설하여 환경부 습지 토지매입비 총 238억원 중 120억원의 토지매입비를 확보한 바 있다. 이번 토지매입은 순천시의 습지 복원 및 지속가능한 생태 보전의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는 모범적 사례라 할 수 있겠다.

시 관계자는 “동천하구의 습지 복원은 연차적으로 내년까지 토지매입 및 복원 사업을 통해 순천만부터 도심방향으로 생태축을 연결할 계획이다”며, “이번 복원 프로젝트는 기후변화와 생태계보호에 대한 시대적 흐름이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의 원시성을 더욱 강화하여 고품격 생태관광을 통해 생태가 지역경제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시사뉴스=전남순천] 양동룡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3 [11:30]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