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1.04.14 [10:26]
산업기술
IT전자
건설/안전
사회/문화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산업기술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차세대중형위성 1호(국토위성) 발사장으로 출발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2개월간 준비 과정…3월 20일 발사 예정
 
김명원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09:4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이하 ‘국토부’)는 ‘차세대중형위성 1호’를 3월 20일(토) 12시 7분경 (한국기준 3월 20일 15시 7분경)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1월 22일(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임철호, 이하 ‘항우연’)을 출발해 현지기준 1월 24일(일) 발사장인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 도착할 예정이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러시아 JSC 글라브코스모스社의 소유즈 2.1a 발사체로 발사하게 된다.

발사 후 고도 497.8km의 궤도에서 약 2개월의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2021년 6월 이후부터 본격적인 정밀지상관측영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사업은 1단계와 2단계로 추진되며, 1단계는 500kg급 표준형 위성 플랫폼 확보 및 정밀지상관측용(흑백0.5m급, 칼라 2.0m급) 중형위성 2기(1호, 2호)를 국내 독자 개발하고, 2단계는 1단계 사업으로 확보된 500kg급 표준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중형위성 3기(3호 우주과학·기술검증, 4호 광역농림상황 관측, 5호 C-밴드영상레이다 수자원관측)를 국산화하여 개발하는 사업이다.

※ 차세대중형위성 1호(‘21.3월 발사 예정), 차세대중형위성 2호(’22년초 발사 예정)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중형급 위성 표준플랫폼의 활용을 통해 다양한 탑재체의 개발과 적용이 가능함에 따라 다양한 공공분야의 관측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위성개발 기술의 산업화*를 위해 주관부처인 과기정통부와 주활용부처인 국토부의 지원을 받아 국내 독자 개발된 정밀지상관측용 저궤도 실용급 위성이다.

* 500kg급 위성 표준플랫폼 개발로 후속 위성 개발비용 절감, 개발기간 단축


주관기관인 항우연은 차세대중형위성 1호 개발사업을 통해 중형위성급 시스템 및 표준본체(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산업체에 성공적으로 이전*하여, 해외 기술에 의존해왔던 정밀 광학탑재체를 국내 독자 모델로 국산화하였다.

* 1호 개발과정부터 항우연과 국내 산업체가 공동설계팀을 구성/운영하면서 항우연의 위성개발 경험과 확보한 시스템/본체, 탑재체 개발기술을 산업체로 기술 이전


특히, 국산화된 정밀지상용 광학탑재체는 국내 독자모델로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대비 동일한 성능을 유지하면서 100kg이상의 경량화를 가능하게 하였으며, 차세대 기술인 플래시 메모리(Flash Memory)** 방식의 영상자료처리장치를 채용함으로써 무게 및 비용을 절감하고 저장용량을 증대하였다.

* 해상도 흑백 0.55m급, 칼라 2.2m급 지구정밀관측 위성(‘15.3월 발사 운영중)
** 기존 SDRAM 방식이 아닌 비휘발성 메모리 방식으로 3A호 대비 저장용량 6배 증가, 전력사용량과 무게는 1/3 수준으로 감소


또한, 대부분의 핵심 구성품을 국내 산업체 및 연구기관을 통하여 개발함으로써 높은 국산화를 달성하였다.

국토교통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정밀지상관측영상을 제공 받으면, 국토지리정보원 내에 설치된 국토위성센터에서 위치정확도 1∼2m급의 고품질로 가공·처리한 정밀정사영상*을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차세대중형위성 1호(국토위성)가 국토·자원 관리, 재해·재난 대응 등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공공·민간 서비스 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시사뉴스] 김명원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2 [09:40]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