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지역Network오피니언/피플현장취재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 고발   환경정책/정보   산업기술   보건/건강   기고/칼럼 사회종합/일반  
편집  2020.09.19 [05:05]
환경뉴스
사건사고
산업/문화
노동/산림
수질//해양
기후/대기
자연/생태
토양/폐기물
보건
자원 /
전기/전자
회사소개
조직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환경뉴스 > 자연/생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공원 내 음주행위 금지 이후 총 411건 적발
도심에 인접한 북한산이 129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나
 
최관영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12:03]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난해 313일부터 올해 10월까지 대피소, 산 정상 등 국립공원 일부지역에서 총 411건의 음주행위를 적발하여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자연공원법이 개정(20171212)되면서지난해 313일부터 국립공원 대피소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장소·시설에서 음주행위가금지됐다. 이를 위반할 경우,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국립공원별 음주행위 단속건수로는 도심에 인접한 북한산이 129건으로가장 많았고 대피소 이용이 많은 설악산이 45, 지리산이 43건을 차지했다.

 

 음주행위가 많이 적발되는 시기는 10월이 78, 6월이 74, 5월이 55건 순으로 탐방객이 집중되는 가을과 봄에 위법행위가 많았다.

 

 금지 장소별로는 산 정상에서 적발된 건수가 221, 탐방로가 99, 대피소가 78, 바위 및 폭포(빙벽장)13건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립공원의 음주행위 금지 지역은 총 158(대피소 20, 산 정상60, 탐방로 21, 바위 및 폭포 57)이다.

 

 국립공원별 구체적인 음주금지 장소는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 내 음주행위 금지장소에서 적발되면 자연공원법따라 15만원, 2차 이상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전두엽의 기능을 저하시키는 등 판단력과 집중력이떨어진다. 산행을 할 때 술을 마실 경우 안전사고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이유다.

 

박진우 국립공원공단 공원환경처장은 자신의 안전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음주 산행은 자제해야 한다라며, “국립공원에서 취사흡연행위 금지가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처럼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음주행위 금지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환경시사뉴스] 최관영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8 [12:03]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자유게시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본사: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7로 22번길 502/1604ㅣ대표전화:031-983-3912/팩스:031-983-3914
경기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394-4 2층/대표전화 02-3158-299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51539ㅣ2012.7.13 발행인/노영미ㅣ편집인/양석환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경